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앵커 포인트
::: 앵커 포인트

구 타이완 부성 동문 구간 성벽 잔해 유적(原臺灣府城東門段城垣殘蹟)

업데이트 됨:2019-11-11

155

소개

광화가(光華街) 대동, 소동문 사이에 위치한 잔해 벽입니다. 그 구조와 외관을 봤을 때 현재 성대 광복(成大光復) 캠퍼스 내 소동문 일대 잔해 유적과 청 건륭 53년(1788)에 함께 지어진 듯합니다. 청 시기에 타이완에서 주일귀(朱一貴) 사건이 일어난 후 용정 11년(1733)부터 황제의 윤허를 받아 목책 죽성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건륭 53년(1788), 임상문(林爽文) 사건 평정 후 부성의 수비 강화를 위해 목책 죽성을 토성으로 변경하기 시작했습니다. 담장이 견고해지고 규모도 장엄해졌으며 도광 12년(1833) 장병(張丙)의 봉기 직전까지 이 규모를 유지하다가 그 후 외성을 확장하고 일본 메이지 44년(1911) 타이난 시 구역 개정 실행 후 서서히 철거됩니다.

광화가(光華街)와 둥먼로(東門路) 일대 56골목 교차점 끝에 위치한 성벽 잔해 유적 두 개를 보면 남쪽은 민간 주택에, 북쪽은 민간 주택 사이에 위치합니다. 외부에서 보면 벽돌 구조이며, 최하부보다 밑바닥을 넓게 쌓아서 동서쪽 측면에서 보면 사다리꼴 모양입니다. 광화가 주변에 있는 주택 구역과 전체 경관이 완벽한 조화를 이룹니다. 남쪽 잔해 유적은 외부에서 봤을 때 과거의 모습은 더 이상 찾을 수 없고 벽만 존재합니다. 북쪽 성벽은 민간 주택 사이에 위치합니다. 서쪽으로는 둥룽가(東榮街)에 인접해 있으며 철책 때문에 들어가거나 전체를 보기 힘듭니다. 철책 틈 사이로 잔해 유적을 볼 수 있습니다.

관광 명소 정보

전화 +886-6-2213597

주소 대만타이난 시둥 구光華街225號(對面)

카테고리 현지예술문화

영업 시간 全天開放

티켓 免門票

교통

주변 관광지

Top
이 브라우저 버전은 지원되지 않습니다. Firefox(새 창 열기) IE11(새 창 열기) Chrome(새 창 열기) Safari(새 창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