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앵커 포인트
::: 앵커 포인트

위광도(漁光島)

금요일:0~24시

4.3

업데이트 됨:2022-12-05

950

玩樂攻略

셔터를 멈출 수 없는 아름다운 풍경

매년 반드시 관람해야 하는 위광도 예술제(漁光島藝術節)

사진을 반드시 찍어야 하는 설치 미술 '고래 등불(鯨彩漁光)'

해 질 무렵 어촌을 거닐면서 낭만적인 주홍빛 바다를 즐기자

소개

'고기잡이 등불이 넘실대고, 반달이 강물에 잠기네' 세상과 고립된 초승달 만
위광도는 위광 대교(漁光大橋)를 사이에 두고 시끌벅적한 안핑구(安平區)와 연결되어 있어 과거에 싼쿤선(三鯤鯓)이라고 불렸다. 예전에 고기잡이배들은 밤에 물고기를 유인하기 위해 등불을 켰다. 멀리서 보면, 칠흙 같은 바다가 눈부신 고기잡이배의 등불에 뒤덮여 있어 '위광도'라는 이름이 생겼고, '고기잡이 등불이 넘실대고, 반달이 강물에 잠기네'라는 유명한 말이 탄생했다. 백사장을 천천히 거닐거나 맨발로 파도를 밟으면서 얼굴을 간지럽히는 바닷바람과 발목을 스치는 차가운 바닷물을 느껴보자.
海岸線上的水泥石塊멀리 끝없이 펼쳐진 석양을 배경으로 따뜻한 주홍빛 아래, 석양의 주홍빛이 초승달 만을 가득 물들이고, 먼 곳의 금빛 석양이 유명한 절경을 이룬다.
以遠方無死角的夕陽為背景,沐浴在溫暖的橙色光輝下,夕照帶來的橙色光輝將月牙灣染成一片綿延的橘橙,遠方的金黃落日清晰可見,造就了這番著名景致。이곳은 낮에 와도 정취가 있다. 보드라운 백사장 위에 한가로이 앉아 머나먼 비취빛 바다의 수평선과 푸른 바다 위에 일렁이는 윤슬을 바라보는 모습을 상상해 보자. 귓가에 철썩이는 파도 소리가 들려오고, 소금기 섞인 바다의 냄새를 것보다 더 힐링되는 순간이 있을까?
遠眺防波堤

위광도 예술제

타이난 시정부 문화국(台南市政府文化局)은 2017년부터 2년마다 예술 단체를 초청해 현지의 대지 예술 작품을 창작해 왔는데 이것이 바로 유명한 '위광도 예술제'이다. 광활하고 평평한 백사장 위에 우뚝 서 있는 현지의 풍경과 결합한 대지 예술이 관광객들을 석양 감상과 인증샷 랜드 마크로 유인한다.

인증샷 필수인 설치 미술 '고래 등불(鯨彩漁光)'
안핑구(安平區)의 유명한 고래는 대어의 축복(大魚的祝福)만 있는 게 아니다! 위광도 모퉁이 옆으로 들어가면 새파란 세상이 눈 앞에 펼쳐진다. 바로 4m에 달하는 설치 미술 '고래 등불(鯨彩漁光)'이다. 거대한 고래의 꼬리가 파도 속에 우뚝 서 있는데 이는 행운의 도래를 상징한다. 위광도에 올 때 인증샷을 찍으러 온 김에 위광도 여행을 시작해 보는 건 어떨까? 위광도를 떠날 때 '고래 등불'과 다시 만나자고 약속하는 것도 잊지 말자!
裝置藝術鯨彩漁光위광도는 유명한 인증샷 촬영지이기 이전에 바다와 인접한 장소이다. 낮이나 해 질 무렵에 놀러 온다면,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관광 명소 정보

주소 대만타이난 시안핑 구漁光路118號

카테고리 자연경관、휴식농장

정보 일요일:0~24시
월요일:0~24시
화요일:0~24시
수요일:0~24시
목요일:0~24시
금요일:0~24시
토요일:0~24시

교통

주변 관광지

Top
이 브라우저 버전은 지원되지 않습니다. Firefox(새 창 열기)IE11(새 창 열기)Chrome(새 창 열기)Safari(새 창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