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앵커 포인트
::: 앵커 포인트

치구 석호(七股潟湖)

여행자 평가:3 159 건의 리뷰

업데이트 됨:2018-12-13

794

소개

현지에서는 속칭 ‘네이하이짜이(內海仔)’라 불리며 300여년 전에는 타이장 내해 유적이었습니다. 면적이 약 1600헥타르에 이르기 때문에 유람선을 타고 석호를 관광하는 것이 치구 석호를 체험하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석호를 따라 굴 틀, 고정식 어망과 여유롭게 작은 배를 타고 있는 낚시꾼들로 가득합니다. 석호 주변은 맹그로브 숲으로 쇠백로와 농게가 매우 많습니다. 겨울 철새 계절에는 물새 가마우지도 볼 수 있는데, 굴 틀 위에서 햇볕을 쬐다가 깃털이 다 마르고 나면 물에 들어가 다음 사냥을 시작합니다. 유람선을 타면 마지막에 외해에 고립된 사주(沙洲)인 ‘왕짜이랴오산(網仔寮汕)’에 도착합니다. 이 곳에서 무인도 탐험을 하고 아름다운 대만 해협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돌아오는 배에서는 대부분의 유람선 업체들이 굴구이 등 신선한 해산물을 제공해 배부르게 먹을 수 있습니다. 관해루(觀海樓) 앞의 Z자형 굴 틀은 가장 많은 사람들이 사진을 촬영하는 곳이며 석양 감상에 좋은 장소이기도 합니다.

관광 명소 정보

전화 +886-6-7861000

주소 대만타이난 시치구 구

카테고리 에코 투어、자연경관、휴식농장

영업 시간 무료 입장, 종일 개방

교통

TripAdvisor 리뷰

여행자 평가:3.0 159 건의 리뷰 리뷰 쓰기

여행자 평가

  1. 11 최악
  2. 25 별로
  3. 68 보통
  4. 39 좋음
  5. 16 아주좋음

여행자 유형

  1. 42 가족
  2. 37 커플
  3. 22 나홀로 여행
  4. 2 비지니스
  5. 38 친구
  • WISKAN

    방콕, 태국

    여행자 유형:

    나홀로 여행

    타이난 인공 소금산

    여행자 평가:3 2016-06

    타이난에 있는 인공 소금산으로 옛날에 소금을 말리는 장소였다. 주변 풍경이 아름다운 편이다.
  • 293juic

    여행자 유형:

    Friends getaway

    Short stop

    여행자 평가:4 2019-09

    It was really hot when we came here. There are some snack vendors, sand and salt carving displays. You can buy salt without iodine. You can reach here by bus!
  • Ian_B_Wolfe

    A convenient place to go by local bus, the attractions are in view after getting off from the bus

    여행자 평가:4 2019-06

    The second time round, this time not alone. Located in the outskirt of Tainan City, getting there by bus is most convenient, although the trip took more than half an hour. Not a scenic bus route but countryside view from halfway to the destination; the 'mountain' is in fact a huge heap of dried sea salt left over by the salt processing plant ! Raw sea salt collected from nearby salt-drying fields and dumped on there as the industry closed, leaving a 'white mountain' for visitors to walk, just about 20 meters high to the top. Nice to take pictures resembling on a snow mountain ! There was nothing else to see apart from shopping in a gift store, and eat by the stalls or in an air conditioned cafe. A stall offered salt-baked local fish, oysters or even crabs, fresh and inexpensive, good for lunch. There is a museum a distance away (one bus stop) about the history of sea salt refining industry, may not worth visiting as one has to wait for the next bus to go back to the city.
  • liburannatal

    Singapore, Singapore

    여행자 유형:

    Friends getaway

    Definitely not a mountain

    여행자 평가:1 2019-05

    I am not sure why this is considered an attraction in the first place. The "mountain" itself is not that high -not even deserving to be considered a hill. The steps to reach the top are poorly maintained with many holes. The view from the "mountain"top is disappointing as the surrounding areas are mostly empty lands. When I was here, the salt sculptures in the 2 small exhibition halls were not ready yet. Otherwise they would be another things to view here.
  • shigeruk472

    여행자 유형:

    一人旅

    昔からの塩田観光地

    여행자 평가:2 2019-05

    台南駅から台湾好行路線バス99で90分かかります。塩田のそばに塩で作られた山があり、登ることが出来ます。観光地レベルとしてはあまりお勧めできません。

1-159 건의 리뷰

모든 리뷰

이 리뷰는 타이난시정부 와 트립어드바이저 LLC의 의견이 아닌 트립어드바이저 회원의 주관적인 의견입니다.

주변 관광지

Top
이 브라우저 버전은 지원되지 않습니다. Firefox(새 창 열기) IE11(새 창 열기) Chrome(새 창 열기) Safari(새 창 열기)